메뉴 건너뛰기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여성 유권자와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개편논의에 부쳐  


대통령직인수위원회(위원장 이경숙)가 여성가족부 통폐합을 포함해 정부조직 개편작업에 착수해 이달 중순께 1차 결과물을 내놓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연합은 1월 3일(목)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여성가족부 개편 논의에 대한 여성계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국여성민우회 유경희 상임대표의 사회로 시작된 기자회견은 한국여성단체연합 남윤인순 상임대표,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오유석 대표, 한국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한국여성민우회 권미혁 공동대표,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정미례 대표, 한국여성의전화연합 고미경 사무처장과 유광진 팀장의 참여로 진행됐다.

기자회견 참여자들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80개 여성단체가 공동주최한 ‘2007 대선후보초청 여성정책토론회’에서 여성가족부 존치여부에 대한 질문에 “여성가족부의 해야 할 일들이 다른 곳에 흩어져 있다면 모아주겠다”고 답변했고 사회자가 “여성가족부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그렇게 하겠다”라고 답변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여성유권자와의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여성가족부가 신설된지 아직 3년밖에 되지 않았고 우리 사회 뿌리깊은 성차별이 모두 개선되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여성가족부가 계속 유지되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남윤인순 여성연합 상임대표는 “여성가족부와 같이 성인지적 관점을 가지고 여성관련 정책을 추진하는 정부 체계가 아직까지 필요한 실정이고 대통령직인수회원회가 이런 여성계의 입장을 반영하여 정부 조직 개편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단체들은 앞으로 기자회견 내용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전달하고 정부 조직 개편안에 대해 계속적인 모니터링 및 입장표명을 할 예정이다.

자료출처:  한국여성단체연합 (2008년 1월3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4월 26일 "여성이 본 4.11총선 " 평가 토론회를 마치고... [1] 충북여세연 2012.04.27 8982
61 자치학교 후속모임(6차)결과공지 충북여세연 2008.09.18 8961
60 양육할 마음 생기게 ‘초기 미혼모 보육지원’ 필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8718
59 “가사 노동자를 가정부라 부르지 말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8520
58 “기간제 강사는 육아휴직 안 된다고?” 충북여세연 2012.08.08 8516
57 충북 여세연 4월 웹진 :) [2] file 충북여세연 2011.04.08 8515
56 (가족관계법) 전국 최초로 자녀 성(姓) 변경 승인 [1] 충북여세연 2008.01.10 8496
55 화요 이슈토론 첫모임 했어요(5.6 미국산 소고기 수입문제) 충북여세연 2008.05.09 8431
54 2010 여성자치학교 개강하였습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10.04.28 8311
53 영광군 여성최초 면장, 박선옥씨 file 충북여세연 2008.01.15 8277
» "여성가족부가 통폐합 1순위? 당선 전엔 걱정 말라더니 (이명박대통령인수위) [1] file 충북여세연 2008.01.10 8155
51 ‘신사임당’ 5만원권 화폐인물 확정 충북여세연 2007.11.16 8097
50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개발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035
49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971
48 7월 1일 <화요이슈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충북여세연 2008.07.09 7876
47 공직선거법 바로알기!! [2] 충북여세연 2007.07.31 7825
46 6/17 <화요이슈토론> 이렇게 했습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08.06.20 7771
45 남북여성교류 급물살 탄다 충북여세연 2007.11.16 7747
44 여성부는 신설하고 미스코리아는 폐지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582
43 6월 3일 <화요이슈토론 >진행했습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08.06.05 7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