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껍데기만 남은 여성부 축소 존치 실망스럽다.

2008.02.21 11:16

충북여세연 조회 수:25455 추천:350

껍데기만 남은 여성부 축소 존치 실망스럽다.    


여성가족부를 여성부로 축소한 채,

보육과 가족업무를 보건복지부로 이관한 것은 퇴행이다.


두 달여간 국민의 가슴을 졸이게 만들었던 정부조직개편안이 타결됐다. 여성가족부 존치를 기대했던 여성계는 정치권의 합의에 매우 실망스럽다. 여성계의 요구는 성평등, 보육, 가족 정책을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여성가족부의 존치를 요구한 것인지 껍데기에 불과한 여성부로 축소 존치를 원한 것이 아니다.


보육과 가족정책이 이관된 채 여성가족부가 여성부로 축소되면 여성부는 여성권익증진 정도만을 담당하는 초미니 형태의 ‘상징적인 부처’로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 이는 여성정책의 퇴행과 축소를 의미하는 것으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 당선인은 후보시절 여성정책토론회에서 여성가족부의 기능을 확대․강화하겠다고 밝혔으며, 통합민주당 역시 여성정책추진기구의 강화를 약속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과 통합민주당이 국민들 앞에 공언한 약속을 밀실 야합으로 파기하고 여성가족부를 축소시킨 것 에 대해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여성가족부를 여성부로 변경하고 보건복지여성부는 보건복지가족부로 변경하면서 기존 여성가족부가 추진해 온 보육정책과 가족정책을 보건복지부로 이관한다는 결정은 매우 유감스럽다. 그동안 여성가족부는 보육에 대한 재정지원 확대, 평가인증제 도입 등을 통해 보육시설에 대한 질 관리방안을 강화하고, 중장기 보육계획 등을 의욕적으로 추진해 왔다. 현 시점에서 주무부처를 다시 이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이는 부모와 보육현장의 혼란만을 부추기는 것이다. 또한, 다양한 가족유형을 지지하고, 여성과 남성의 일과 직장양립을 위한 다양한 가족정책의 후퇴가 우려된다.


현재 우리사회는 저출산․가족변화, 이로 인한 돌봄 노동의 공백, 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 여성의 비정규직화로 인한 빈곤의 여성화, 여성노동권과 생존권에 대한 위협 등 여성가족부가 해결해 나가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따라서 열악한 여성현실을 바꾸고 개선해 여성들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부처가 되려면 기존의 여성가족부 그대로 존치하는 것이 옳다.



2008. 2. 20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남윤인순 박영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제18대 총선토론회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08.05.23 31010
101 여성신문 전·현직 편집위원 여야 비례대표 당선권에 들어 화제 충북여세연 2012.03.30 30984
100 71세에 첫 시집 ‘치자꽃 향기’ 낸 진효임씨 충북여세연 2012.10.08 30266
99 취임 100일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 충북여세연 2012.09.20 29636
98 자치학교 제2차 소모임 (8/6)결과 공지 충북여세연 2008.08.06 28856
97 제 18대 총선토론회 결의문 file 충북여세연 2008.05.23 28421
96 2010충북유권자희망연대 출범- 여세연도 함께합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10.04.06 28357
95 10대를 위한 ‘피임 교육’은 없다 충북여세연 2012.09.20 26938
» 껍데기만 남은 여성부 축소 존치 실망스럽다. file 충북여세연 2008.02.21 25455
93 차기 정부가 풀어야 할 여성정책 10대 과제 충북여세연 2012.04.23 25147
92 신의진 의원, “전병헌 대표, 중독피해 가족 고통 외면”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4555
91 <서울여세연>여성의원 의정활동사례 토론회 [9] 충북여세연 2007.12.13 21008
90 자치학교 후속모임 (9/17)공지사항 [8] 충북여세연 2008.09.11 18335
89 6월 24일 <화요이슈토론 >진행했습니다 file 충북여세연 2008.06.26 18201
88 이미경 국회 아동·여성 대상 성폭력대책특위 위원장 충북여세연 2012.10.08 16570
87 "9월" 의정모니터시작 [4] 충북여세연 2008.09.04 15501
86 여성자치학교 제 1차 소모임 결과공지 충북여세연 2008.07.30 15231
85 (청주) "아이 姓 엄마 姓으로 바꿔주오" 충북여세연 2008.01.15 14247
84 자치학교 후속모임(8/27)공지사항 충북여세연 2008.08.27 13690
83 “애 낳는 데 돈 너무 많이 들어요” 충북여세연 2012.08.20 13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