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국가여, 여성의 생명을 구하라 충북여세연 2012.09.03 3783
89 피곤에 지친 '워킹맘'..일·육아·가사 '3중고' 충북여세연 2012.08.29 48412
88 “애 낳는 데 돈 너무 많이 들어요” 충북여세연 2012.08.20 11233
87 대통령 하겠다는 그들도 여성 보좌진 안 썼다 충북여세연 2012.08.20 3880
86 네 번째 여성 대법관 탄생하나 충북여세연 2012.08.20 40531
85 첫 국회 여성 법제사법위원장 된 박영선 의원 충북여세연 2012.08.08 3984
84 성폭행의 책임, 여성의 옷차림과 행실에 묻는다면 잡년행진 계속된다 충북여세연 2012.08.08 4046
83 “기간제 강사는 육아휴직 안 된다고?” 충북여세연 2012.08.08 6354
82 ‘안철수의 생각’에 담긴 ‘여성 생각’ 충북여세연 2012.08.08 9861
81 안녕하세요 *^^* 충북여세연 2012.08.06 3908
80 여성이 멍드는 가정, 뒷짐 지지 않겠다 충북여세연 2012.07.18 3531
79 여성 의원도 여성 보좌진 안 쓴다 충북여세연 2012.07.18 3888
78 134㎝ 절망 딛고 아프리카 희망 전도사 된 김해영 국제사회복지사 충북여세연 2012.06.05 4001
77 여성 농민은 ‘농업인’이 아닌가 충북여세연 2012.06.05 3996
76 “가사노동자도 직업인… 4대 보험 적용을 충북여세연 2012.06.01 3803
75 2012 여성 자치학교 교육이 시작 되었습니다. 충북여세연 2012.06.01 8543
74 1만5000명 시민, 가족과 함께 ‘서울의 봄’ 달렸다 충북여세연 2012.05.09 4084
73 "딸 캠프 1박2일" 선착순 접수 받습니다.*^^* 충북여세연 2012.04.30 79050
72 4월 26일 "여성이 본 4.11총선 " 평가 토론회를 마치고... [1] 충북여세연 2012.04.27 6832
71 오는 목요일 26일 4.11 총선 평가 토론회 합니다 충북여세연 2012.04.24 3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