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10대를 위한 ‘피임 교육’은 없다 충북여세연 2012.09.20 25185
96 시민단체 여성 활동가들의 캄보디아 비전여행 동행기 충북여세연 2012.09.20 4820
95 안철수의 길 충북여세연 2012.09.13 4679
94 장애인올림픽 출전 첫 휠체어펜싱 선수 김선미 충북여세연 2012.09.13 61611
93 여성·아동 인권지킴이 이명숙 변호사 충북여세연 2012.09.13 5018
92 9월 17일, 20일 , 21 일에 시의회 모니터링 있습니다 [1] 충북여세연 2012.09.12 4855
91 성평등 국가의 복지정책, 여성 고용률 높이는 것부터 시작하라 충북여세연 2012.09.03 4994
90 국가여, 여성의 생명을 구하라 충북여세연 2012.09.03 4671
89 피곤에 지친 '워킹맘'..일·육아·가사 '3중고' 충북여세연 2012.08.29 49114
88 “애 낳는 데 돈 너무 많이 들어요” 충북여세연 2012.08.20 12071
87 대통령 하겠다는 그들도 여성 보좌진 안 썼다 충북여세연 2012.08.20 4701
86 네 번째 여성 대법관 탄생하나 충북여세연 2012.08.20 41372
85 첫 국회 여성 법제사법위원장 된 박영선 의원 충북여세연 2012.08.08 4807
84 성폭행의 책임, 여성의 옷차림과 행실에 묻는다면 잡년행진 계속된다 충북여세연 2012.08.08 4850
83 “기간제 강사는 육아휴직 안 된다고?” 충북여세연 2012.08.08 6997
82 ‘안철수의 생각’에 담긴 ‘여성 생각’ 충북여세연 2012.08.08 10493
81 안녕하세요 *^^* 충북여세연 2012.08.06 4718
80 여성이 멍드는 가정, 뒷짐 지지 않겠다 충북여세연 2012.07.18 4309
79 여성 의원도 여성 보좌진 안 쓴다 충북여세연 2012.07.18 4677
78 134㎝ 절망 딛고 아프리카 희망 전도사 된 김해영 국제사회복지사 충북여세연 2012.06.05 4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