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가 늘어났지만 여성들의 가사와 육아 분담률은 남성들의 6.6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는 지난 30년 동안 10배 이상 늘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하는 서울시 가구 실태 분석 결과를 22일 내놨다. 이번 분석은 기존의 통계 결과를 가지고 지난 8월부터 여성가족재단과 함께 두달 동안 작업한 것이다. 서울시는 이런 분석을 바탕으로 12월까지 가족 복원과 사회 통합을 꾀하는 ‘서울형 가족정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울시에는 모두 356만여가구가 살고 있다.

형태별로는 지난 30년 동안 자녀 없이 부부만 사는 부부가구는 10만가구(1980년)에서 42만가구(2010년)로 4배 이상 증가했다. 홀로 사는 1인 가구도 8만가구(1980년)에서 85만가구(2010년)로 10배 이상 늘었다. 한부모가구 수는 1995년 24만여가구에서 2010년 35만여가구로 꾸준히 늘었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은 50.2%(2010년)에서 52.4%(2012년)로 증가했다. 하지만 여성들이 가사와 육아에 쓰는 시간은 하루 3시간13분으로, 남성들의 29분에 견줘 6.6배 길었다.

결혼생활 20년 이상인 부부의 이혼은 978건(1991년)에서 6062건(2012년)으로 크게 늘어난 반면, 결혼생활 4년 이하 신혼부부의 이혼은 4604건(1991년)에서 4538건(2012년)으로 줄었다. ‘황혼이혼’이 신혼이혼을 추월한 것이다. 지난해 65살 미만 가구 6가구당 1가구에선 부부간 신체폭력이 발생했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가족갈등 예방과 가족관계 회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가족 복원과 사회 통합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기초단체 공천 폐지로 여성선거구제 도입해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537
121 양육할 마음 생기게 ‘초기 미혼모 보육지원’ 필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226
120 “가사 노동자를 가정부라 부르지 말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188
» 여성경제활동 늘었지만 여성 가사시간 남성의 6.6배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5871
118 박 대통령 “가족친화기업 인센티브 확대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268
117 “고양이에 생선 맡긴 격” 여성들 분노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5949
116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개발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616
115 위기의 검찰, ‘여성’ 개혁인사로 돌파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643
114 “여성 경제적 불평등 없애야 사회 불평등 해소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006
113 여성부는 신설하고 미스코리아는 폐지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325
112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701
111 “여자로 살면서 억울했는데 세상 참 좋아졌네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09 5730
110 여야 의원들, 여성가족부 집중 추궁위안부 피해자·성폭력 피해 아동 지원대책 질타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55963
109 김재연 의원 삭발, 정당 해산 위기 몰리자…"독재정권 맞서 싸우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9418
108 신의진 의원, “전병헌 대표, 중독피해 가족 고통 외면”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3103
107 한국 최초의 ‘매니페스토 후보’로 나선 강지원 변호사 [2] 충북여세연 2012.10.08 68203
106 71세에 첫 시집 ‘치자꽃 향기’ 낸 진효임씨 충북여세연 2012.10.08 29134
105 김혜경 푸른숲 대표 “엄마들이 우리 책의 미래를 쥐고 있어요” [2] 충북여세연 2012.10.08 31569
104 정부위원회 43곳, 여성위원 ‘0’ 충북여세연 2012.10.08 48938
103 “아이에게 난 미혼모 아닌 엄마일 뿐” 충북여세연 2012.10.08 83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