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성신문 SNS]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12월 첫째 주 주간 톱뉴스
“너도 생리 하니?” 장애여성, 그들도 여자다
기보배 ‘2013 스포츠퀸’… “기억에 남는 훌륭한 선수 되겠다”
아프리카 기니 12세 소녀의 용기 있는 고백 등 선정

▲    ©여성신문

65번째 인권의 날(12월 10일)을 맞아 기획특집으로 마련된 '인권 사각지대 속 여성들' 첫번째 '장애 여성의 인권에 대해 조명한 기사가 12월 첫째 주(12/2~8일) 여성신문 SNS 구독자들이 공감을 표시했다.

1948년 UN총회에서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 이후 인권에 대한 인식과 수준은 좋아졌지만 여전히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이 많다. 특히 장애여성에 대한 인권 감수성이 많이 부족한 현실이다. 비장애인들의 배려는 물론 정부의 노력 또한 부족하다. 장애여성들을 두 번 울리고 있는 현실을 들여다보자. (해당기사: “너도 생리 하니?” 장애여성, 그들도 여자다)

여성신문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사)한국여성스포츠회 등이 후원한 '2013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에서 3일 기보배 선수가 윤곡여성체육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보배 선수는 “17년 양궁선수 생활동안 올림픽 금메달 수상 다음으로 뜻 깊은 상이 될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신인상은 쇼트트랙 차세대에이스 심석희 선수가, 여성체육지도자상 김미정 유도코치가, 꿈나무상은 농구 박지수, 강은혜 선수가 각각 수상했다. 이날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결혼과 출산, 육아가 여성 선수들에게데 불리하게 작용하지 않도록 경력개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해당기사: 기보배 ‘2013 스포츠퀸’… “기억에 남는 훌륭한 선수 되겠다”)

아프리카 기니에서는 15~49세 여성 중 96%가 할례를 경험한다. 22%는 4세가 되기 전에, 60%는 9세가 되는 때 할례를 받는다. 기니는 1965년 할례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2000년 이 법률을 강화했지만 여전히 많은 기니인들은 여전히 할례를 중요한 종교적 전통으로 여기고 있어 이 전통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가족들에게 이끌려 할례를 받은 12세 소녀 파투가 유니세프에 할례 경험담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해당기사: 아프리카 기니 12세 소녀의 용기 있는 고백)

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2013 산타스포츠 UP 페스티벌’ 또한 주간 SNS 톱뉴스 상위권에 선정됐다. 여성신문사가 주관한 올해 8회째를 맞은 산타스포츠페스티벌은 참가비의 일부를 비인기 종목의 스포츠 꿈나무들을 위해 지원해 왔다. 특별히 올해는 태풍 피해로 고통을 겪고 있는 필리핀 여성과 어린이들을 돕는데 쓰여 더욱 의미를 더했다. (해당기사: “기부산타 3000명이 필리핀 어린이 도와요”)

이밖에 미국 최초의 ‘흑인 퍼스트레이디’인 미셸 오바마가 여성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페미니스트’ 논쟁에 대한 기사와 (해당기사: ‘미셸은 나쁜 페미니스트?’ 뜨거운 논쟁) 2013 여성폭력추방주간(11월 25일부터 12월 10일)을 맞아 여성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 제고에 앞장서자고 촉구한 유엔의 행보가 (해당기사: “세계를 주황색으로 물들이자!” 2013 여성폭력추방주간 시동) 눈길을 끌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여성주의 심화학교에 다녀왔습니다.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23 0
129 3.8세계여성의 날 기념 충북여성대회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0 117
128 2월 8일 제15차 정기총회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2.17 243
127 2월 1일 2017년 1차운영위원회가 있었습니다.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2.17 257
126 충북여세연 2017년 제15차 정기총회 실시합니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1.06 372
125 제12차 정기총회 예상 일정입니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4.01.29 54488
124 “여성들이 안녕한 삶의 조건을 이야기 할 것”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4.01.24 51954
123 여고생 성추행 사감 감형 '반발'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4634
122 "기초단체 공천 폐지로 여성선거구제 도입해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6144
121 양육할 마음 생기게 ‘초기 미혼모 보육지원’ 필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5660
120 “가사 노동자를 가정부라 부르지 말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5650
119 여성경제활동 늘었지만 여성 가사시간 남성의 6.6배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4374
118 박 대통령 “가족친화기업 인센티브 확대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683
117 “고양이에 생선 맡긴 격” 여성들 분노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4451
116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개발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5073
115 위기의 검찰, ‘여성’ 개혁인사로 돌파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099
114 “여성 경제적 불평등 없애야 사회 불평등 해소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4509
113 여성부는 신설하고 미스코리아는 폐지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4773
»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5273
111 “여자로 살면서 억울했는데 세상 참 좋아졌네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09 4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