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봉정숙·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신임 대표로 

▲ 한국여성민우회는 신임대표로 선출된 박봉정숙 상임대표(왼쪽)와 김민문정 공동대표.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민우회는 18일 서울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제27차 정기총회를 열어 박봉정숙 전 공동대표와 김민문정 고양파주여성민우회 대표를 신임 대표진으로 선출했다.

임대표를 맡은 박봉 대표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여성 대통령 시대에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를 사회적으로 드러내어 다양성과 민주주의가 숨쉬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는 민우회가 되겠다”며 “여성들의 삶의 이야기가 가진 힘으로 차별과 무시, 폭력에 저항하고, 도전받는 민주주의에 질문하고 행동하는 여성운동을 하고자 한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박봉 대표는 1995년 여성민우회의 고용평등추진본부에서 간사와 사무국장, 민우회 사무처장까지 두루 지내며 20년 가까이 활동했다. 또 국가인권위원회 차별금지법 제정 태스크포스(TF) 자문위원, 서울시 성평등위원회 위원, 노동부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날 박봉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로 선출된 김민 대표는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 공동집행위원장, 전국성폭력상담소 보호시설협의회 운영위원 등을 지냈다.

여성민우회는 총회에서 ‘2014년 여성의 안녕한 삶의 조건을 이야기한다’는 주제 아래 △아픈 여성들의 일상:복귀 프로젝트 △여성의 경험으로 여는 주거복지 △성형·다이어트 방송의 공적책임 감시 △서비스·판매직 노동자의 인권적 노동환경 만들기 등 새로운 사업계획도 확정했다. 지난해 추진한 ‘다르니까 아름답다’ 캠페인, 성폭력 피해자 재판 동행 지원단 등의 사업도 올해 지속적으로 활동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여성민우회는 시국선언문을 내고 “관권 부정선거 진상을 규명하며 공공재가 계속 공공재가 되도록 사회공공성 강화에 나서고, 성평등 사회 구현 등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lhn21@womennews.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여성들이 안녕한 삶의 조건을 이야기 할 것”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4.01.24 55525
123 여고생 성추행 사감 감형 '반발'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8954
122 "기초단체 공천 폐지로 여성선거구제 도입해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9478
121 양육할 마음 생기게 ‘초기 미혼모 보육지원’ 필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9199
120 “가사 노동자를 가정부라 부르지 말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8995
119 여성경제활동 늘었지만 여성 가사시간 남성의 6.6배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553
118 박 대통령 “가족친화기업 인센티브 확대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9971
117 “고양이에 생선 맡긴 격” 여성들 분노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708
116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개발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484
115 위기의 검찰, ‘여성’ 개혁인사로 돌파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9581
114 “여성 경제적 불평등 없애야 사회 불평등 해소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723
113 여성부는 신설하고 미스코리아는 폐지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052
112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419
111 “여자로 살면서 억울했는데 세상 참 좋아졌네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09 7214
110 여야 의원들, 여성가족부 집중 추궁위안부 피해자·성폭력 피해 아동 지원대책 질타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581503
109 김재연 의원 삭발, 정당 해산 위기 몰리자…"독재정권 맞서 싸우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12867
108 신의진 의원, “전병헌 대표, 중독피해 가족 고통 외면”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7925
107 한국 최초의 ‘매니페스토 후보’로 나선 강지원 변호사 [2] 충북여세연 2012.10.08 70379
106 71세에 첫 시집 ‘치자꽃 향기’ 낸 진효임씨 충북여세연 2012.10.08 30811
105 김혜경 푸른숲 대표 “엄마들이 우리 책의 미래를 쥐고 있어요” [2] 충북여세연 2012.10.08 33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