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내도 '은퇴'하고 싶다. <여성신문>

2011.06.21 15:46

충북여세연 조회 수:19661 추천:46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 | ‘삼식이’가 말하지 않는 것
지금은 우먼파워 시대라고들 한다. 여성이 진출하지 못할 곳이 없고, 또 남성 못지않게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이 충분히 되기에 오히려 남성들이 여러 가지 면에서 위축된다는 ‘역차별’ 이야기도 심심치 않게 나온다. 과연 그럴까. 여성의 현실에 우리 사회가 눈감고 귀 막은 채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것은 아닐까. 양성평등이란 이념에만 집착해 ‘콩깍지’를 쓰고 애써 불편한 진실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여성신문은 이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에 숨어있는 여성문제를 구체적으로 드러내는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을 기획 연재한다. <편집자 주>



‘생활의 기술’ 빵점인 은퇴 남성들, 황혼이혼으로까지 치달아...

“목마르다는데 물을 갖다 주지 않고 그래서요라니?”

“목마른 사람이 물 좀 갖다 먹으면 안 돼요? 꼭 자는 사람을 깨워서 달라고 해야 해요? 당신은 손이 없어요, 발이 없어요?”

“아니, 이 여편네가? 왜 이래, 당신 어디 아파?”

“그래요, 아파요, 많이 아프다고요.”

(기습, 여성학자 박혜란의 블랙 콩트 ‘소파 전쟁’ 중)



▲ 은퇴 후 나날이 위축돼가는 남성들과 가사에서 해방돼 노년의 자유를 만끽하고 싶어 하는 여성들. 고정된 성역할 통념에서 벗어나야 ‘삼식이’ 파국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노년의 부부 사이에 흔히 벌어지는 풍경이다. 그래서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힘을 잃어가고 여성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기가 세진다고 한다. 정말 그럴까? 이것이 과연 혹자가 말하듯 호르몬만의 문제인가?

우리 현실에 ‘삼식이’는 없다

한때, 아니 지금도 남성들의 절대적 공감대를 얻고 있는 ‘삼식이’ 블랙 유머가 이 통념을 대변한다. 집에서 한 끼를 먹으면 ‘일식님’, 두 끼를 먹으면 ‘두식군’, 삼시 세 끼를 다 먹으면 ‘삼식놈’이라고 한다는. 그러나 아내들 입장에서는 억울하다. 평생을 남편과 아이들 밥 차려주는 일에 매진(?)해왔는데, 노년의 자유로움을 즐기려는 참에 웬 하루 세 끼 ‘밥’ 시중이냐는 것이다. 더구나 같이 늙어가며 함께 기력이 떨어지는 처지에 아내도 남편처럼 밥을 포함한 모든 살림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항변한다.

50대에 여성학을 새롭게 시작해 노인 문제에 집중해온 여성학자 구훈모씨는 “우리 현실에서 ‘삼식이’는 없다”고 단언한다. ‘삼식이’는 남성들의 엄살일 뿐이라는 것. 바꾸어 말하면 시대는 변하려 요동치는데 가부장적 가치관이나 사고방식은 그에 반비례해 결코 흔들리지 않는 것을 방증한다는 설명이다. 여성들 입장에선 “이런 노년의 삶은 더 이상 견디기 힘들다”는 것을 뒤집어 말한 것이다. 즉, ‘삼식이’로 남편을 조롱하기라도 해야 내가 살겠다는 희망 사항이라는 것.

경기도 분당에 사는 70대 초반의 이화순(가명)씨의 경우가 그렇다. 그는 일흔을 넘어서도 친구들과 마음 놓고 시간을 보내본 적이 없다. 점심 때 만나 잠시 있다 보면 어느새 네다섯 시가 되고 평소의 저녁 시간을 넘기면 버럭 화를 낼 남편의 모습이 눈에 선하기 때문이다. 겉으론 자식들도 다 출가시키고 여유로운 중산층 생활을 즐기고 있는 이씨는 “우리 부부의 문제는 돈이 아니다. 하루 종일 함께 있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아직도 낯설고 견디기 힘들고, 무엇보다 이 나이에 시간에 얽매인다는 것이 가장 괴롭다”며 “그래도 이제까지 참고 살았는데, 더구나 남편이 구타나 외도도 하지 않았는데, 다 늙어 ‘이혼’이란 치욕을 안고 살 수는 없다는 생각에 스스로 마음을 다독인다”고 한숨을 쉰다. 그는 교수직에서 은퇴한 친구네를 보면서 그나마 위안을 받는다. 친구의 경우, 칠십이 넘은 나이에도 남편이 골라주는 옷을 입어야 할 정도로 사소한 일에까지 의사결정권이 거의 없다는 것.

남성들 “돈벌이 못해 무시?”

남편 퇴직 후 본격화되는 부부 갈등에 대해 가족사회학자인 변화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역시 남성들의 성별 역할에 대한 견고한 의식을 주원인으로 꼽고 있다. 그에 따르면 중년기 퇴직 남성의 성별 역할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아버지는 가족을 부양하고 어머니는 살림과 양육에 전념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매우 그렇다’ 28.6%, 2007). 때문에 퇴직 후 변화된 현실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기가 힘들고 오히려 더 권위를 내세우려 한다는 것. 연장선상에서 가사역할을 분담하는 문제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져야 할 일이라기보다는 돈벌이를 못하고 집에 있어 무시를 당한다고 해석해버린다.

‘아름다운 노년을 위하여’ 등의 책으로 실버 상담가로 알려진 고광애(75)씨는 노년의 부부 생활에 대해 “여성은 일평생 자기가 살던 데서 사는 것이지만, 남성의 경우 밖에서 사회생활을 하다 집 안으로 ‘이사’온 셈이라 더 적응이 힘들다”고 말한다. 더구나 유난히 엄마와 아이가 밀착해 있는 우리 가족의 특성상 소외감은 배가된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열쇠는 “아내가 파를 다듬고 있으면 옆에서 마늘이라도 까주고, 두부가 필요하면 뛰어나가 사오는, 그런 적극적인 살림 분담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이게 싫어 자신이 가진 경제권을 무기로 휘두른다면? “여성들은 나이가 들수록 무서운 것이 없어지기에 기꺼이 황혼이혼까지 간다”는 것이 그의 경고성 조언이다.

가장 변하기 힘든 것이 생활 습관이고 노년기에 접어들수록 익숙한 것으로부터의 결별은 힘든 법이다. 이를 방증하듯 황혼이혼은 나날이 늘어나기만 한다. 최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50세 이상 남성의 이혼 건수는 1990년 3384건에서 2000년 1만5517건, 2010년 1만8791건으로 증가 추세다. 이 중 50세 이상의 여성의 경우, 각각 2081건, 4145건, 1만956건이다.

변화순 연구위원은 최근 두드러지는 현상 중 하나로 이혼 부부 중 20년 이상 동거 부부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꼽는다. 이 집단의 이혼율은 1990년 5.3%에서 2000년 14.3%, 2009년 22.8%에 달했다.  

“아내는 동료”…은퇴 전 세탁 요리 등 필히 익혀야

황혼의 남편들이 ‘삼식이’로 전락하지 않기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무엇일까.

고광애씨는 무엇보다 “백세 시대에 은퇴 후 새롭게 삶을 시작한다는 각오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내는 동료’라는 생각으로 여성 일, 남성 일 시시콜콜 따지는 ‘좁쌀영감’에서 탈출해야 한다는 것. 구훈모씨는 은퇴 필수 준비로 40대부터 장보기와 식사 준비, 세탁 등의 ‘생활의 기술’을 익히고 ‘따로 또 같이’ 라이프스타일을 만들어가라고 조언한다. 이제까지 익숙해져 있던 ‘돈 버는 기술’은 이 모든 것과 전혀 별개의 문제다.

이쯤에서 은퇴 재무설계 전문가의 충고를 ‘삼식이’ 탈출 버전으로 바꿔본다.

은퇴 후 30년, 26만여 시간에 대한 은퇴 설계는 가정으로부터 후퇴하는 준비가 아닌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역이 되는 대비를 하는 것이다. 가정에서 잘할 수 있는 일을 최소 5년 이상 미리 준비해둘 것이며, 그것도 취미 공부 수준이 아니라 취업 준비생처럼 치밀히 계획하고 구체적으로 추진해가야 한다.

1139호 [사회] (2011-06-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브래지어 탈의로 수치심” 국가에 소송 걸었다 [1] 충북여세연 2011.08.13 23494
60 네팔의 여성인권운동가 [3] 충북여세연 2011.08.11 19751
59 한겨레/정부 기초노령연금축소 강행 [2] 충북여세연 2011.08.04 19571
58 룸살롱 접대받은 지식경제부 직원 [3] 충북여세연 2011.08.04 19648
57 정부에 '성평등정책자문관' 둬야 [1] 충북여세연 2011.08.03 40931
56 여성신문/아이낳기싫은세상 [1] 충북여세연 2011.08.03 19614
55 영페미니스트 새바람 [2] 충북여세연 2011.08.03 55722
54 여성신문/여성의 힘으로 만드는 좋은마을 [13] 충북여세연 2011.08.03 19600
53 여성신문/ 여성부, 여성정치 참여확대 적극지원... [2] 충북여세연 2011.08.03 19599
52 [여성신문] 여당 대표의 ‘폭력성’ 발언 파문 [2] 충북여세연 2011.08.03 19601
51 [한겨례신문]‘성희롱’ 고창군수, 버티니 답없네 [1] file 충북여세연 2011.07.18 19740
50 [여성신문]30대 여성 고용률 높이면 OECD 순위 10계단 뛴다 [1] file 충북여세연 2011.07.04 19536
49 [한겨레신문] 여학생 대학진학률, 남학생 앞질렀지만… [6] file 충북여세연 2011.06.28 19495
48 [여성신문]“오늘, 이 땅에서 가장 고통받는 그들과 함께” [1] 충북여세연 2011.06.21 19472
» 아내도 '은퇴'하고 싶다. &lt;여성신문&gt; [2] 충북여세연 2011.06.21 19661
46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 | 우먼 파워 &lt;여성신문&gt; [1] file 충북여세연 2011.06.07 19344
45 [여성신문]‘여성’ 반영하지 않고는 발전을 이야기할 수 없다 [1] 충북여세연 2011.05.30 19647
44 [여성신문]“페미니즘은 내 안에 있는 리더십과 재능을 꽃피우는 것” [1] 충북여세연 2011.05.30 19721
43 [여성신문] 출산 정책은 ‘여성용’이란 생각을 버리자 [2] 충북여세연 2011.05.26 19594
42 [여성신문] 미혼 여성은 아이를 낳을 수 없나? [2] 충북여세연 2011.05.24 19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