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 | 우먼 파워 <여성신문>

2011.06.07 16:03

충북여세연 조회 수:19336 추천:43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 | 우먼 파워
지금은 우먼파워 시대라고들 한다. 여성이 진출하지 못할 곳이 없고, 또 남성 못지않게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이 충분히 되기에 오히려 남성들이 여러 가지 면에서 위축된다는 ‘역차별’ 이야기도 심심치 않게 나온다. 과연 그럴까. 여성의 현실에 우리 사회가 눈감고 귀 막은 채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것은 아닐까. 양성평등이란 이념에만 집착해 ‘콩깍지’를 쓰고 애써 불편한 진실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여성신문은 이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에 숨어있는 여성문제를 구체적으로 드러내는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을 기획 연재한다. <편집자 주>







2010년 여성 합격자 비율 행정고시 47.7%, 사법고시 41.52%, 외무고시 60%.

여성의 교육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고시와 교직 임용 등 시험을 통해 진출할 수 있는 영역에서는 소위 ‘알파걸’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남성을 능가하는 여성을 지칭하는 대표 용어가 된 알파걸의 등장은 대중에게 우먼파워 시대가 도래했음을 더욱 확연하게 체감케 한다. 과연 그럴까. 이 희망적 수치에 반비례하는 대다수 여성의 암울한 현실은 그다지 주목을 받고 있지 못한 것은 아닐까.  
법원 판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미영(가명·28)씨는 대표적인 알파걸이다. 좋은 학교를 졸업해 일찍 사법고시에 합격하고 연수원에서도 뛰어난 성적을 거둬 판사가 되었다. 그는 “알파걸로 불리는 것은 기분 좋고 자존감이 높아진다”고 말하지만 한편으로는 “알파걸 역시 일과 가정을 병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자신의 능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고 많은 것들을 포기하는 모습을 보았다”고 말한다. 또 변호사의 세계에서는 여전히 “어린 남자, 나이 많은 남자, 나이 어린 여자 순으로 사람을 뽑는 것이 현실”이라며 “성적이 아주 좋지 않으면 대부분 남성 변호사가 더 선호되는 경향이다”라고 말한다.

대형 회계법인에서 회계사로 일하고 있는 이정민(가명·27)씨는 “대형 회계법인 파트너(상무·전무 급 이상) 중에는 여자가 거의 없고, 소수의 여성 파트너들은 감사 이외의 영역을 맡고 있다”며 “알파걸의 영역에도 유리천장은 여전하다”고 말한다. 그는 또 “회계사 시험의 합격자는 4~5년 사이 상당수 증가했지만 실제로 팀에 새로 들어오는 여성은 남성의 3분의 1 정도이고, 그나마 팀에 남게 되는 여성은 7분의 1 정도로 대폭 줄어든다”며 “일과 가정이 양립 가능한 ‘편한 곳’으로 옮기는 것이 알파걸이 일을 계속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라고 침울해한다.

양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시 같은 경우는 객관적인 계량화가 가능해 여성의 진입이 가장 쉬운 부분”이라며 반면 “고학력 여성 인력의 진입은 양적으로 확대됐지만 관리자 직급 비율은 낮아 고용의 질은 여전히 담보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2009년 행정부 국가공무원 인사통계(행정안전부, 2010)를 통해 공무원 현원을 살펴보면 2009년 현재 일반직(1~9급) 공무원 전체 10만3287명 중 여성 공무원은 2만8181명으로 전체 27.3%에 달하는데, 고위 공무원은 전체 948명 중 18명으로 1.9%에 그친다. 장차관급 정무직 공무원 113명 중 여성은 단 6명이다. 검사의 경우 1699명 중 315명이 여성이지만 고등검사장, 검사장 가운데 여성은 한 명도 없다. 여성 합격자 비율이 세상을 놀라게 한 외무공무원의 경우 전체 1514명 중 여성은 249명이지만 고위직 264명 중 여성은 단 한 명도 존재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전체 국가교육공무원의 65.8%가 여성인 교육직 공무원도 2009년 기준 대학 총장의 경우 32명 중 단 1명, 교장·원장 9463명 중 1374명이 여성으로 다시 소수가 된다. 교육 전문직의 경우 4337명 중 1366명이 여성이며 장학관 연구관은 1024명 중 150명만 여성이다.

기업의 사정은 더욱 심각하다. 중견기업에 종사하는 임금근로자는 2009년을 기준으로 남성은 109만6000명이지만 여성은 50만4000명, 300인 이상 사업장은 남성은 142만8000명, 여성은 52만9000명으로 여성 채용 비율 자체가 아주 작은 규모다(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현실은 이렇게 실속이 없는 반면 일부 여성들의 약진은 종종 남성의 영역을 침범하는 역차별 논란으로 이어지기 일쑤다. 안상수 한국여성정책개발원 평등문화정책센터장은 “남성 중심의 사회에서 여성의 활약은 가시성이 높다. 특히 이전과 다른 예외적인 여성들을 바라보며 이들의 수가 실제보다 많을 것이라는 막연한 추측 때문에 ‘착시’ 현상이 빚어질 수 있다”고 해석한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착시 현상 때문에 대다수 여성의 현실이 은폐되는 것이다.

대학 졸업 후 인턴으로 입사해 정규직 전환을 기다리고 있는 이정은(가명·23)씨는 “여성이 많은 회사에 있어 남녀차별을 느끼지는 않지만 여자라서 선호한다는 느낌 역시 없다. 취업을 준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남자인 것 자체가 스펙’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여성들은 결혼이나 출산 후 회사에 집중할 수 없고 회사를 일찍 그만둔다는 편견이 여전히 사회에 만연하다”고 말한다.

텔레마케터로 근무하는 박정수(가명·52)씨는 “50세가 넘으면 비정규직 여성은 일할 곳이 없다”며 “그나마 가능한 것이 텔레마케터인데, 그나마 2~3개월 기간으로 계약해 실적이 없으면 일자리를 잃는다”고 전한다. 그는 또 “여성들이 잘나간다고 텔레비전에 많이 나오지만 아직까지는 극소수인 것 같고, 여전히 여성들은 아이가 초등학교를 다닐 때까지는 일과 가정의 양립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말했다.

한국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지난 10년간 49% 수준에서 정체되어 2010년에는 49.4%를 기록했다. 한국의 성인지 통계(한국여성정책연구원, 2010)를 살펴보면 이 중 대졸 이상은 62.2%가 경제활동에 참가하지만 중졸 이하에서는 35.9%만이 경제활동에 참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안상수 센터장은 “과거에는 지금의 알파걸의 영역에서도 여성들이 활용이 안 되어 그들의 활동이 여성에게 용기를 주거나 중요한 성취 모델의 역할을 해줄 수 있지만 그들 자체가 여성의 대표로 과장돼서는 안 된다”며 “사회의 그늘진 여성 부분을 계층적으로 부각시키고 그들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정책연구원 김경희 성별영향평가센터장은 “알파걸 이외의 여성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비정규직의 근로 조건과 노동 조건을 개선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비정규직 여성이 출산휴가를 제대로 받고 고용 불안정이 해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1137호 [사회] (2011-06-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브래지어 탈의로 수치심” 국가에 소송 걸었다 [1] 충북여세연 2011.08.13 23488
60 네팔의 여성인권운동가 [3] 충북여세연 2011.08.11 19733
59 한겨레/정부 기초노령연금축소 강행 [2] 충북여세연 2011.08.04 19560
58 룸살롱 접대받은 지식경제부 직원 [3] 충북여세연 2011.08.04 19631
57 정부에 '성평등정책자문관' 둬야 [1] 충북여세연 2011.08.03 40911
56 여성신문/아이낳기싫은세상 [1] 충북여세연 2011.08.03 19598
55 영페미니스트 새바람 [2] 충북여세연 2011.08.03 55681
54 여성신문/여성의 힘으로 만드는 좋은마을 [13] 충북여세연 2011.08.03 19589
53 여성신문/ 여성부, 여성정치 참여확대 적극지원... [2] 충북여세연 2011.08.03 19575
52 [여성신문] 여당 대표의 ‘폭력성’ 발언 파문 [2] 충북여세연 2011.08.03 19580
51 [한겨례신문]‘성희롱’ 고창군수, 버티니 답없네 [1] file 충북여세연 2011.07.18 19722
50 [여성신문]30대 여성 고용률 높이면 OECD 순위 10계단 뛴다 [1] file 충북여세연 2011.07.04 19516
49 [한겨레신문] 여학생 대학진학률, 남학생 앞질렀지만… [6] file 충북여세연 2011.06.28 19477
48 [여성신문]“오늘, 이 땅에서 가장 고통받는 그들과 함께” [1] 충북여세연 2011.06.21 19452
47 아내도 '은퇴'하고 싶다. &lt;여성신문&gt; [2] 충북여세연 2011.06.21 19651
» 대한민국 양성평등의 진실 | 우먼 파워 &lt;여성신문&gt; [1] file 충북여세연 2011.06.07 19336
45 [여성신문]‘여성’ 반영하지 않고는 발전을 이야기할 수 없다 [1] 충북여세연 2011.05.30 19630
44 [여성신문]“페미니즘은 내 안에 있는 리더십과 재능을 꽃피우는 것” [1] 충북여세연 2011.05.30 19694
43 [여성신문] 출산 정책은 ‘여성용’이란 생각을 버리자 [2] 충북여세연 2011.05.26 19586
42 [여성신문] 미혼 여성은 아이를 낳을 수 없나? [2] 충북여세연 2011.05.24 19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