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겨레/“미성년 자녀 있으면 호적상 성별 못바꿔

2011.09.03 01:51

충북여세연 조회 수:19573 추천:29

대법도 “미성년 자녀 있으면 호적상 성별 못바꿔”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2일 미성년 자녀를 둔 성전환자인 장아무개(38)씨가 “가족관계등록부의 성별을 정정해 달라”며 낸 등록부 정정 신청사건에서 장씨의 신청을 기각한 결정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혼인중에 있는 성전환자나 미성년 자녀가 있는 성전환자의 성별 정정 신청은 배우자나 자녀의 신분 관계에 중대한 변경을 초래해 사회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크므로 허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동성혼에 대한 사회적 차별과 편견이 존재하는 현실에서 감수성이 예민한 미성년자인 자녀를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무방비하게 노출되도록 방치하는 것은 친권자로서 또는 사회구성원으로서의 기본적인 책무를 도외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현재 혼인중이 아니라면 과거 혼인한 사실이 있다고 하더라도 위와 같은 혼란을 일으키거나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우려가 크지 않으므로 성별 정정을 불허할 사유가 되지 아니한다”고 밝혔다.

1973년 남성으로 태어난 장씨는 부모의 권유로 19살에 결혼해 2년 만에 아들을 얻었으나 성정체성 장애로 이혼했다. 수차례 정신과 치료를 받다 결국 성전환 수술을 받은 장씨는 등록부 정정 신청을 냈으나, 원심은 이를 기각했다.

김정필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아동성범죄 공소시효 정기국회 기간 중 폐지를” [3] 충북여세연 2011.10.12 21403
80 [여성신문]한부모여성가족, 첫 전국단위 정치적 목소리를 내다. [1] 충북여세연 2011.09.27 22169
79 [여성신문]“출산은 이벤트가 아니다” [2] file 충북여세연 2011.09.23 19578
78 [여성신문]잡년행동, 이번에는 난장(亂場)이다. [1] file 충북여세연 2011.09.23 19621
77 [여성신문]정부와 여성단체 힘 모아야 [1] 충북여세연 2011.09.23 21887
76 [여성신문] “죽어라 공부해도” 취업전선 ‘꽁꽁’ [4] 충북여세연 2011.09.09 24191
75 [여성신문] 선정적 보도에 여성은 없다 [3] 충북여세연 2011.09.09 17660
» 한겨레/“미성년 자녀 있으면 호적상 성별 못바꿔 [4] 충북여세연 2011.09.03 19573
73 잡스식 폭력과 최철원식 폭력 [3] 충북여세연 2011.09.03 33948
72 한겨레/돌 던지기는 문제 되는 사안이 법으로 증명된 뒤에도 충분하다 [1] 충북여세연 2011.09.03 19551
71 한겨레/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사퇴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1] 충북여세연 2011.09.03 19575
70 한겨레신문/고려대의 긴 침묵’ 성추행 피해자 두번 운다 [2] 충북여세연 2011.09.03 19407
69 여성신문/여성주의 정치는 시대적 코드 [5] 충북여세연 2011.09.03 19467
68 음반 심의 ‘19금’ 해프닝 [6] 충북여세연 2011.09.03 19684
67 여성신문/선정적 보도에 여성은 없다 [1] 충북여세연 2011.09.03 19529
66 여성, 도시에 말을 걸다 [1] 충북여세연 2011.08.25 19513
65 “광주MBC, 구성작가 집단 해고 철회해야” [1] 충북여세연 2011.08.25 19550
64 “아동 성 상품화” vs “패션업계 패러디” [2] 충북여세연 2011.08.25 19732
63 “아동성범죄 공소시효 없애야” [1] 충북여세연 2011.08.25 19528
62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첫삽 뜨기 행사 [2] 충북여세연 2011.08.25 19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