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총괄부서 지정 없는 성별영향평가제도

2011.10.12 23:35

충북여세연 조회 수:20145 추천:21

총괄부서 지정 없는 성별영향평가제도
중앙부처 평가 총괄부서 30곳 중 12곳에 불과
성별영향평가제도 시행 7년을 맞았지만 성별영향평가를 총괄해 책임지는 담당 부서를 지정한 중앙행정기관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29일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주최한 ‘여성이 희망한다, 성 평등한 정책의 실현’을 주제로 성 주류화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성별영향평가의 현실과 과제를 짚어보기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여전히 중앙행정기관의 성별영향평가 참여 정도는 미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성별영향평가센터장과 김둘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공동 발제한 ‘성별영향평가와 국가정책의 성 주류화’ 보고서를 통해 중앙행정기관 중 성별영향평가 총괄부서를 지정한 기관은 전체 30곳 중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등 12곳에 불과했다. 김경희 센터장은 “총괄 책임지는 책임부서가 없다는 것은 평가 결과를 책임지고 환류하기 위해 책임 소재가 불분명해지는 것과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라며 “이는 중앙행정기관의 성별영향평가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중요한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함께 담당 공무원의 성인지 교육 참여도가 낮고 성별영향평가 과제 선정과 검토, 점검 등을 담당할 성별영향분석평가위원회를 두고 있는 기관이 30%에 불과한 것도 성별영향평가의 제약 요소라고 꼬집었다.

김둘순 연구위원은 성별영향평가제도 내실화를 위해서는 “주요 부처에 별도의 여성정책담당부서를 신설하고, 국무총리 산하에 성 주류화 담당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고위직 공무원의 관심 제고 및 성인지력 향상을 위한 교육 강화, 성별영향분석평가위원회와 성별영향평가 컨설팅의 활성화, 성별영향평가 관련 예산·홍보 등의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여성신문] 2011 여성가족부 국정감사 주요 쟁점 ....도가니’만도 못한 성폭력 대책 추궁 [1] file 충북여세연 2011.10.25 27815
100 [여성신문]여전히 쉬쉬하는 스포츠계 수많은 ‘도가니’ 사건 [3] file 충북여세연 2011.10.25 38270
99 여성계 ‘아버지 영아육아 휴가제’ 입법운동 본격화 [4] 충북여세연 2011.10.23 34999
98 여성계 목소리 “우리는 결코 용서하지 못한다 [4] 충북여세연 2011.10.13 100228
97 “국가 중매라고 믿었더니 한 달 만에 가출” [1] 충북여세연 2011.10.12 45293
96 쟁점토론/낙태, 여성의 선택권이자 행복추구권이다 [3] 충북여세연 2011.10.12 42419
95 노인빈곤층과 근로빈곤층 복지 우선대상으로 [3] 충북여세연 2011.10.12 27656
94 “아가야, 힘내!”대학생들, 미혼모 가정 돕기 캠페인 전개 [4] 충북여세연 2011.10.12 42955
93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송남이 할머니 별세 [4] 충북여세연 2011.10.12 57075
92 부부강간 항소심 첫 유죄 판결 [2] 충북여세연 2011.10.12 22160
91 보건복지부 ‘마더하세요’ 캠페인, 왜 불편할까 [5] 충북여세연 2011.10.12 34684
90 광주 학생인권조례 제정…전국 두 번째 [7] 충북여세연 2011.10.12 24962
89 영화 ‘도가니’의 쟁점, 장애인 성적 결정권, ‘항거불능’ 죽어야 증명되나? [8] 충북여세연 2011.10.12 152814
88 “여성의 업무 특성 고려해 산재보험 적용해야” [6] 충북여세연 2011.10.12 24074
» 총괄부서 지정 없는 성별영향평가제도 [2] 충북여세연 2011.10.12 20145
86 임신부 배려 문화 아직도 멀었다 [1] 충북여세연 2011.10.12 19514
85 세명의 여성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 [7] 충북여세연 2011.10.12 21544
84 노벨 평화상에 얽힌 재미있는 사실들 [5] 충북여세연 2011.10.12 22398
83 영화 ‘도가니’ 열풍에서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들 [1] 충북여세연 2011.10.12 19552
82 여성계 “불평등한 SOFA 개정하라” [1] 충북여세연 2011.10.12 19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