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성신문 SNS]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12월 첫째 주 주간 톱뉴스
“너도 생리 하니?” 장애여성, 그들도 여자다
기보배 ‘2013 스포츠퀸’… “기억에 남는 훌륭한 선수 되겠다”
아프리카 기니 12세 소녀의 용기 있는 고백 등 선정

▲    ©여성신문

65번째 인권의 날(12월 10일)을 맞아 기획특집으로 마련된 '인권 사각지대 속 여성들' 첫번째 '장애 여성의 인권에 대해 조명한 기사가 12월 첫째 주(12/2~8일) 여성신문 SNS 구독자들이 공감을 표시했다.

1948년 UN총회에서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 이후 인권에 대한 인식과 수준은 좋아졌지만 여전히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이 많다. 특히 장애여성에 대한 인권 감수성이 많이 부족한 현실이다. 비장애인들의 배려는 물론 정부의 노력 또한 부족하다. 장애여성들을 두 번 울리고 있는 현실을 들여다보자. (해당기사: “너도 생리 하니?” 장애여성, 그들도 여자다)

여성신문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사)한국여성스포츠회 등이 후원한 '2013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에서 3일 기보배 선수가 윤곡여성체육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보배 선수는 “17년 양궁선수 생활동안 올림픽 금메달 수상 다음으로 뜻 깊은 상이 될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신인상은 쇼트트랙 차세대에이스 심석희 선수가, 여성체육지도자상 김미정 유도코치가, 꿈나무상은 농구 박지수, 강은혜 선수가 각각 수상했다. 이날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결혼과 출산, 육아가 여성 선수들에게데 불리하게 작용하지 않도록 경력개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해당기사: 기보배 ‘2013 스포츠퀸’… “기억에 남는 훌륭한 선수 되겠다”)

아프리카 기니에서는 15~49세 여성 중 96%가 할례를 경험한다. 22%는 4세가 되기 전에, 60%는 9세가 되는 때 할례를 받는다. 기니는 1965년 할례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2000년 이 법률을 강화했지만 여전히 많은 기니인들은 여전히 할례를 중요한 종교적 전통으로 여기고 있어 이 전통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가족들에게 이끌려 할례를 받은 12세 소녀 파투가 유니세프에 할례 경험담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해당기사: 아프리카 기니 12세 소녀의 용기 있는 고백)

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2013 산타스포츠 UP 페스티벌’ 또한 주간 SNS 톱뉴스 상위권에 선정됐다. 여성신문사가 주관한 올해 8회째를 맞은 산타스포츠페스티벌은 참가비의 일부를 비인기 종목의 스포츠 꿈나무들을 위해 지원해 왔다. 특별히 올해는 태풍 피해로 고통을 겪고 있는 필리핀 여성과 어린이들을 돕는데 쓰여 더욱 의미를 더했다. (해당기사: “기부산타 3000명이 필리핀 어린이 도와요”)

이밖에 미국 최초의 ‘흑인 퍼스트레이디’인 미셸 오바마가 여성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페미니스트’ 논쟁에 대한 기사와 (해당기사: ‘미셸은 나쁜 페미니스트?’ 뜨거운 논쟁) 2013 여성폭력추방주간(11월 25일부터 12월 10일)을 맞아 여성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 제고에 앞장서자고 촉구한 유엔의 행보가 (해당기사: “세계를 주황색으로 물들이자!” 2013 여성폭력추방주간 시동) 눈길을 끌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기초단체 공천 폐지로 여성선거구제 도입해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536
121 양육할 마음 생기게 ‘초기 미혼모 보육지원’ 필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225
120 “가사 노동자를 가정부라 부르지 말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187
119 여성경제활동 늘었지만 여성 가사시간 남성의 6.6배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5870
118 박 대통령 “가족친화기업 인센티브 확대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8267
117 “고양이에 생선 맡긴 격” 여성들 분노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5948
116 “맞춤형 성폭력 예방교육 개발하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615
115 위기의 검찰, ‘여성’ 개혁인사로 돌파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7643
114 “여성 경제적 불평등 없애야 사회 불평등 해소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005
113 여성부는 신설하고 미스코리아는 폐지하라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324
» 인권 사각지대 속 장애여성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0 6700
111 “여자로 살면서 억울했는데 세상 참 좋아졌네요”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09 5729
110 여야 의원들, 여성가족부 집중 추궁위안부 피해자·성폭력 피해 아동 지원대책 질타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55962
109 김재연 의원 삭발, 정당 해산 위기 몰리자…"독재정권 맞서 싸우겠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9418
108 신의진 의원, “전병헌 대표, 중독피해 가족 고통 외면”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23103
107 한국 최초의 ‘매니페스토 후보’로 나선 강지원 변호사 [2] 충북여세연 2012.10.08 68203
106 71세에 첫 시집 ‘치자꽃 향기’ 낸 진효임씨 충북여세연 2012.10.08 29134
105 김혜경 푸른숲 대표 “엄마들이 우리 책의 미래를 쥐고 있어요” [2] 충북여세연 2012.10.08 31569
104 정부위원회 43곳, 여성위원 ‘0’ 충북여세연 2012.10.08 48938
103 “아이에게 난 미혼모 아닌 엄마일 뿐” 충북여세연 2012.10.08 83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