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야 의원들, 여성가족부 집중 추궁
위안부 피해자·성폭력 피해 아동 지원대책 질타

▲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는 여야 의원 따로 없이 강한 질책이 이어졌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의 날선 비판에 비해 여성가족부와 일부 증인들의 답변은 형식적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다른 국감장이 야당 의원들의 호통 소리로 가득찬 것과 달리, 여가위 국감장은 여당 의원들이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은 여가부가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통합을 추진하면서 충분히 의견 수렴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여가부가 최근 센터장 간담회에서 센터 통합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지만 의견 수렴이 아닌 통합 시범사업을 통보하는 자리였다”며 “통합 자체를 반대하진 않지만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으면 본 사업이 잘 이뤄질 수 없지 않겠느냐”고 질타했다. 조윤선 여가부 장관은 이에 대해 “현재 여가부 국·과장이 권역별로 센터장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는 중”이라며 “통합과 관련해 종사자들의 직업 안정성, 업무 재조정 문제 등을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새누리당 신의진 의원은 “성폭력 피해 아동에게는 특성에 맞춘 지원이 필요하지만 여성가족부는 오히려 아동을 전문 지원하는 해바라기아동센터를 여성폭력 전반을 지원하는 원스톱지원센터로 통합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고인으로 참석한 양수진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도 “2005년 광주해바라기아동센터에서 근무할 당시 성폭력 피해 아동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이 필요했지만 오히려 원스톱지원센터로 통합해 아이들을 제대로 보살필 수 없다고 판단해 그만뒀다”며 “여가부는 양적 확대보다 센터를 찾는 사람들에게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지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야당 의원들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 이사회 구성 등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했다.

민주당 인재근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명단을 역사에 남기기 위해서는 피해자 등록 신청을 피해 당사자뿐 아니라 가족이나 증언자들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민주당 남윤인순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를 왜곡 기술한 교학사 교과서를 옹호한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이사장에 임명한 것이 적절한지 따져 물었다.

여가위 위원들은 장관과 일부 증인의 형식적인 답변을 수차례 지적하기도 했다.

김상희 여가위 위원장은 조윤선 장관이 양평원 이사회 구성에 대한 답변을 제대로 못하자 “장관이 이 부분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고 했고, 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장관에게 “업무 파악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희정 의원은 임무송 고용노동부 근로개선정책관이 형식적인 답변만 내놓자,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증인의 답변이 제한적”이라며 “고용노동부 장관을 대신해 증인으로 채택한 만큼 제대로 답하라”고 질책했다.

한편 이날 청소년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LOL(롤)’ 제작사 라이엇게임즈코리아의 오진호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참석해 주목받았다. 오 대표는 게임의 선정성과 폭력성, 중독성에 대한 의원들의 질책에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공감한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미국 본사와 협의해 내년부터 기부금을 내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며, 게임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여야 의원들, 여성가족부 집중 추궁위안부 피해자·성폭력 피해 아동 지원대책 질타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12 380000
141 <지역문화와 함께하는 회원만남의날 6.28> 잘마쳤습니다~ [1] file 충북여세연 2008.07.02 183489
140 18대 총선 여성참여 확대를 위한 성명서(2.21) file 충북여세연 2008.02.21 106952
139 “친고죄 당장 폐지하라”여야, 관련 형법 개정안 발의 충북여세연 2012.09.20 96810
138 18대 총선 충북여성정책의제 발표 기자회견 및 정당전달 file 충북여세연 2008.03.27 96428
137 충북여성정책 10대의제 발표 [1] file 충북여세연 2010.04.23 90585
136 2008 만화로보는 달라진 가족관계법 file 충북여세연 2008.01.14 90032
135 “아이에게 난 미혼모 아닌 엄마일 뿐” 충북여세연 2012.10.08 85352
134 "딸 캠프 1박2일" 선착순 접수 받습니다.*^^* 충북여세연 2012.04.30 81624
133 [성명서] 충주시의원 해외원정 성매매 의혹 관련(5.26) 충북여세연 2008.05.26 78266
132 여고생 성추행 사감 감형 '반발'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2.11 78257
131 풍요로운 한가위 @^^@ file 충북여세연 2012.09.27 76945
130 충청북도 교육위원회 정기회 일정 공지 [2] 충북여세연 2008.10.14 70067
129 한국 최초의 ‘매니페스토 후보’로 나선 강지원 변호사 [2] 충북여세연 2012.10.08 69759
128 (서울여세연) ‘2007 차세대 여성 정치리더십 캠프' [3] 충북여세연 2007.11.05 64107
127 2012년 여성발전기금 사업계획예정 충북여세연 2012.03.29 64030
126 장애인올림픽 출전 첫 휠체어펜싱 선수 김선미 충북여세연 2012.09.13 63406
125 봄 등산 화사한 꽃봉오리의 유혹 [1] 충북여세연 2012.03.28 63092
124 [여성정책] 2008년 호주제 폐지, 가족관계 등록부 실시(2) file 충북여세연 2008.01.10 60355
123 제12차 정기총회 예상 일정입니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4.01.29 58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