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탄핵.jpg

운명의 날, 출근하는 강일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출근하고 있다. 2017.3.1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채새롬 황재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결정할 헌법재판관들이 '탄핵 심판의 날' 당일 하나둘씩 헌재 청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탄핵심판 사건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선고일인 이날 평소보다 1시간 30분가량 이른 시간인 오전 7시 30분께 헌재에 도착했다. 베이지색 코트에 연두색 넥타이를 맨 강 재판관은 옅은 미소를 띠며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말없이 사무실로 향했다.

김이수 재판관과 안창호 재판관도 비슷한 시간 헌재에 도착했다.

7시 50분께 출근한 재판장인 이정미 소장 권한대행은 "결정을 하셨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답도 하지 않았다. 서기석 재판관과 이진성 재판관도 조기 출근했다. 이는 오전 11시 선고기일 직전에 예정된 재판관 최종 '평결'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최상위 비상령 갑(甲)호 비상을 발령한 경찰은 헌재와 청와대 주변 등 도심 일대에 271개 중대, 2만1천600여명이라는 대규모 경비병력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 중이다.

현재 현재로 향하는 안국역 일대 도로는 이른 새벽부터 차 벽으로 교통이 통제되는 상태다. 헌재 쪽으로 가는 인도 역시 경찰 인력에 의해 막혀 있으며 인근 주민·취재진·헌재 직원 등에게만 길을 열어주고 있다.

헌재 역시 청사 내에 경찰을 배치하고 전날 출입 비표를 받은 인원에게만 건물 진입을 허용하는 등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상태다.

banghd@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국제뉴스]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성평등' 토론회 개최 -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여성의 헌법 개정’에 귀 기울여요!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8.18 1940
120 [불교공뉴스]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성평등과 헌법 토론회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8.18 1969
119 [업코리아]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여성의 헌법 개정’에 귀 기울여요!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8.18 1918
118 [충청투데이]충북여성연대, ‘성평등과 헌법, 쟁점과 대안’ 토론회 개최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8.18 1895
117 3당의 조기 개헌 추진이 갖는 문제점 다섯가지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6 6310
116 세계여성의날 맞아 충북 시민단체 성별임금격차 해소 촉구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3 6835
115 '미친개' 발언 김학철 도의원, 성평등 '걸림돌'상 수상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3 6616
114 충북 성평등 실현 외치고 평화를 춤추다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3 6451
113 심판의 날..朴대통령, 관저서 TV로 탄핵선고 시청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0 6588
» '운명의 날' 밝았다..헌법재판관들 '조기출근' 마지막 숙고 돌입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3.10 6736
111 '선거연령 18세 하향', 정치권 태풍으로 발전할까 file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7.01.18 7815
110 수능 최고령 응시생, ‘14학번 새내기’ 77세 이선례 할머니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04 34066
109 호주 UTS 경영학과 브론웬 달튼 교수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04 24982
108 성폭행·자살·과로사… 불안한 직장 ‘군대’ 충북생활정치여성연대 2013.11.04 26679
107 MBC기자들의 ‘제작거부 결의’를 지지 못하는 이유 [23] 충북여세연 2012.02.06 61146
106 “팔십이 되면 내 인생은 완전히 꽃필 거예요” [1] 충북여세연 2012.02.06 63687
105 [여성신문] ‘육아휴직 해고’ 기승 파파할당제 도입을 [24] file 충북여세연 2011.11.22 272687
104 [여성신문] 여전히 ‘엉성’한 2012년도 성인지 예산 [6] file 충북여세연 2011.11.22 76170
103 [여성신문] “퍼주기만 하는 정책, 이주 여성들도 싫어해요” [1] file 충북여세연 2011.11.08 41074
102 [여성신문] ‘체벌놀이’하다 성폭력에 빠지는 아이들 [15] file 충북여세연 2011.11.08 37878